당정 "2022년까지 구도심 250곳 혁신거점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위해 상생협약 체결 의무화"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당정은 오는 2022년까지 활기를 잃은 구도심에 청년 스타트업 등이 모이는 혁신공간 250곳을 조성하기로 했다.

임대료 상승으로 인해 원주민이 삶의 터전에서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이 발생하지 않도록 상생협약 체결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 당정협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인구감소와 저성장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도시 쇠퇴 문제가 심각해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며 "도시공간을 혁신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뉴딜 수준의 재생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역량을 결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올 상반기까지 구체적인 혁신공간 조성 방안과 도시재생 사회적 기업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한다. 연말까지는 도시재생법, 국가도시재생 기본 방침 등 관련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