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조국 없는 조국 국감' 된 법무부 국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5일 법무부와 산하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법무부에서는 전날 사퇴한 조국 전 장관을 대신해 김오수 차관이 출석했지만, 여전히 초점은 조 전 장관에 맞춰졌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전 장관을


  2. 문대통령, “2030년 미래차 경쟁력 세계 1위“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우리나라 미래차 산업의 비전과 3대 추진 전략을 밝혔다. 자동차 관련 기업 대표 및 학과 학부ㆍ대학원생, 국회의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선포식은 정부의


  3. '포스트 조국 정국', 여야 검찰개혁 충돌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면서 거듭 강조한 검찰개혁이 정치권 태풍의 눈으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이미 한 차례 국회 폭력 사태를 초래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법,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


  4. 문대통령, 조국 장관 사의 재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5시 30분 조국 법무장관의 사의를 재가했다. 이에 따라 조 법무장관의 직무는 이날 자정부터 정지된다. 조 법무장관은 이날 오후 2시 문 대통령에게 "검찰개혁을 위한 내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사의를 표했다.


  5. 버티던 조국, 사퇴 결심 배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갑작스레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8·9 개각 때 지명된 조 장관은 이후 불거진 가족 의혹을 정면돌파하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 9월 9일 법무부 장관에 취임했고 한 달 만인 10월


  6. 조국 사퇴, 정치권도 깜짝 놀라…"안타깝다" vs "사필귀정"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의를 표명하자 정치권도 크게 술렁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조차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이며 우왕좌왕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 특별수사부 축소 등 검찰개혁안을 발표한 조 장관이 오후 2시께


  7. 문대통령, 조국 사퇴에 대해 “꿈같은 희망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3시30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장관 사태 직후 수석·보좌관회의를 개최하고 먼저 국민들에게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8. 조국 지명부터 사퇴까지 67일…동강난 대한민국

    지난 6월 말. 당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자 정치권이 들썩이기 시작했다. 여권은 조 수석을 검찰개혁 적임자로 판단했지만 야당의 반발이 거셌다. 문재인 대통령이 7월 말 민정수석을 교체한


  9. 조국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미안…검찰개혁 마무리 부탁"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했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지 35일만이다. 조 장관은 14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며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


  10. [속보] 조국 법무부 장관 전격 사퇴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전격 사퇴를 선언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11. 문대통령·민주당 지지율 자유 낙하…각각 최저치 경신

    리얼미터 이번 달 2주차 주간 동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 평가)이 지난 주 1주차 주간 집계에 대비 3.0%p 하락한 41.4%를 기록, 지난주에 이어 취임 후 주간 집계 기준 최저치를 또 다시 경신하면서 40%대 중반에서 초반으


  12. [2019 국감] 야스쿠니신사 달력 만든 日기업이 한국여권 자재 공급해

    우리나라 전자여권의 자재를 납품하는 일본 '토판(Toppan)인쇄'가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달력을 납품하고 일본의 극우단체인 '새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을 후원한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


  13. '조국 정국' 속 검찰개혁법 속도 붙을까

    여권이 검찰개혁 총력전에 나서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신설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의 국회 통과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14. [2019 국감] 국감 중반인데…여전히 '조국 공방'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어느덧 반환점에 도달했다. 지난 2일 막을 올린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말 그대로 '조국 국감' 속, 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국정감사의 취지가 무색해졌다는 지적


  15. 檢개혁법 밀어 붙이는 與…'패스트트랙 충돌' 재연될까

    여권이 사법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이 이달 말 국회 본회의 상정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야당의 반발로 제2의 패스트트랙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