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골드만삭스 "美 연준, 5차례 추가 금리 인상 할 것" 전망

    미국의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가능성을 제기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는 내년 말까지 연준이 기준금리를 5차례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골


  2. '브렉시트' 뭐길래? 영국 EU 탈퇴 "미국 은행 간접 타격"

    외신은 현지시각 16일 미국 금융감독안전위원회 회의에서 파월 의장이 "브렉시트에 따른 EU 경제의 둔화에 미국 은행들이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2018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무질서한 방향으로 진행되면 미국도 타격을 받을 수


  3. 美 백화점체인 시어스, 파산보호 신청…최소 150개 점포 폐쇄

    125년 전통의 미국 백화점 체인 시어스가 15일(현지시간) 경영난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외신에 따르면 시어스의 지주회사인 시어스홀딩스는 이날 오전 뉴욕주 화이트플레인스 법원에 파산법 11장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시어스는 이날 만기가


  4. USMCA 마무리, 멕시코 역외 車부품조달 감소…韓 부정적 영향

    미국-캐나다간 합의에 따라 지나달 30일 미국-멕시코-캐나다간 NAFTA 개정 협상(USMCA)이 마무리되면서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교역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 관세 면제 기준 강화, 일몰조항 신설, 캐나다 낙농업시장 개방 등 미국 주장이 상당부분 반영되면서 미국


  5. 美 9월 실업률 3.7%로 떨어져…1969년 이후 최저 수준

    미국의 9월 실업률이 50년 만에 가장 낮은 3.7%로 떨어졌다. 하지만 취업자수는 13만4000명 증가해 증가폭이 전월에 비해 둔화됐다. 미국 노동부가 5일(현지시간) 발표한 9월 비농업부문 고용동향에 따르면 미국의 실업률은 8월 3.9%에서 9월 3


  6. 마윈, 알리바바 소유권도 포기…"행정 부담 줄이기 위한 조치"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 창업자이자 회장인 마윈(54)이 최근 법인실체로서의 그룹 소유권도 포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중국 외신들에 따르면 알리바바 그룹은 마 회장이 가변이익실체(Variable Interest Entities: 지분관계는


  7. GE, 플래너리 CEO 1년여 만에 경질…후임은 로런스 컬프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의 존 플래너리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이 취임 1년여만에 경질됐다. GE는 1일(현지시간) 새 이사회 멤버인 로런스 컬프를 새 CEO 및 회장에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경질된 플래너리는 GE의 실적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8. GM, 중국서 330만대 리콜…"비관세 대미 보복 가능성"

    중국 정부는 29일 미국 제너럴 모터스(GM)와 상하이 자동차의 합작법인 상하이 GM(上汽通用汽車)이 생산한 뷰익 등 332만6725대를 리콜 조치한다고 발표했다. 인민망과 신민망(新民網)에 따르면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은 이날 GM 중국 합작사가 관리총국


  9. 미국, 24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미국 정부가 2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 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미국 동부 시각 기준 24일 2천억 달러(224조 원) 상당의 중국산 물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징수하기 시작했는데, 이번 조치로 대중국 추가 관세 부과량은 수입 물품의 절반 정도인 2천5백억 달러로 늘었


  10. 이란 "OPEC '증산 거부' 결정 환영…트럼프에 큰 패배 안긴 것"

    이란 정부가 원유를 증산하지 않기로 한 석유수출국기구(OPEC)및 주요 산유국의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증산 압박에도 불구하고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 생산을 늘리


  11. 중국, '미중무역 백서' 발표…"핵심은 양국간의 신뢰와 협력 증진"

    중국 정부는 24일 오후 미중 경제 및 무역 관계에 관한 무역백서를 발표하고, 양국간의 차이점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상호신뢰와 협력 증진, 그리고 차이점 관리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백서는 서문을 제외하고도 무려 3만6000자 규모의 방대한


  12. 英 메이 총리 "'노 딜'이 나쁜 브렉시트 합의보다 낫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협의와 관련해 자신의 계획을 고집하면서 ‘노 딜'(no deal)이 나쁜 합의보다 낫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총리관저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유럽연합(EU)은 내가 국민투표 결과를 뒤집거나 나라를 분


  13. 미중무역전쟁 "갈 데까지 가보자"

    미국과 중국이 3차 관세 폭탄을 주고 받으면서 무역전쟁이 '갈 때까지 가보자'는 심각한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미국이 2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한다고 밝히자, 중국이 600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미국과 같이 24일부터5~10% 관세를


  14. '미중 무역전쟁' 주거니 받거니 추가 관세 부과 "누가 이기는 지 해보자"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어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4일 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 10%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제품의 절반


  15. 미국, 2천억 달러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

    미국 정부는 오는 24일(현지 시각)부터 2,000억 달러(약 224조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 또 중국이 보복 조치를 강행하면 2,67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 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17일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