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W' 18일 유료화...요금은 '리니지'보다 싸

 


온라인 게임 시장에서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가 드디어 유료 서비스에 들어간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8일 'WOW'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전격 발표했다. 이와 함께 11일부터 PC방을 대상으로, 13일부터는 개인 이용자를 대상으로 예약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WOW'는 지난해 11월 공개 서비스 실시 이후 수십만 명에 이르는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하며 바람몰이를 해왔다. 이에 따라 국내 온라인 게임 시장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게임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이번에 블리자드가 도입한 'WOW'의 이용료는 30일 정액제의 경우 부가세를 포함해 2만4천750원이며, 90일 정액제는 6만4천900원이다.

이는 현재 국내 다중접속 역할수행 게임(MMO RPG)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리니지'나 '리니지2'보다 싼 가격이며, 지난해 유료화에 들어간 'RF온라인'보다는 비싼 것이다.

현재 '리니지'와 '리니지2'는 월 2만9천700원에, 'RF온라인'은 1만6천500원에 이용할 수 있도록 월정액 요금제가 적용돼 있다.

블리자드는 월정액 요금제 외에 각각 400시간, 800시간, 1천600시간, 3천시간에 대해 일정 요금을 부과하는 정량제도 도입한다고 밝혔다.

한편 'WOW' 유료화 이후에도 공개 서비스 기간 동안 쌓은 게임 내 캐릭터의 정보는 그대로 유지된다.

블리자드는 유료 서비스에 앞서 PC방과 개인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이용료를 인하해주고,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사전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가격 체계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WOW' 공식 홈페이지(www.worldofwarcraf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