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수면 장애 겪을 때 반려묘 다홍이가 곁을 지켜줬다"


"다홍이에게 받아보지 못한 위안을 받았다”며 울컥한 박수홍은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수면 장애를 겪을 때 곁을 지켜준 다홍이에게 감동했던 일화를 들려준다. [사진=MBC]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개그맨 박수홍이 반려묘 다홍이와의 첫 만남부터 가족이 되기까지의 풀 스토리를 공개한다.

7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방송가를 주름잡던 환상의 짝꿍 주병진-노사연, 박수홍-박경림과 함께하는 ‘전설의 콤비’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수홍은 요즈음 ‘개그계 신사’, ‘미남 개그맨’등 기존 수식어 대신 ‘다홍이 아빠’로 불린다. 지난 2019년 운명처럼 만난 고양이 다홍이를 가족으로 맞이한 뒤 반려묘 다홍이와의 알콩달콩한 일상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해 큰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다홍이를 두고 “제 자식입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낸 박수홍은 절친한 개그맨 후배 손헌수가 가장 견제하는 친구가 바로 다홍이라고 전했다.

박수홍은 다홍이가 보통 고양이들과 달리 패션쇼와 드라이브를 즐긴다며 “우리 다홍이는 정말 특별해요”라고 팔불출 아빠의 면모를 보인다. 급기야 다홍이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와 휴대폰 액세서리를 자랑하며 못 말리는 자식 사랑을 늘어놨다.

“다홍이에게 받아보지 못한 위안을 받았다”며 울컥해 한 박수홍은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수면 장애를 겪을 때 곁을 지켜준 다홍이에게 감동했던 일화를 들려준다. 또 삶의 일부가 된 자식 같은 다홍이와 함께할 ‘미래 계획’도 귀띔할 예정이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