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2Q 영업익 531억원…전년比 63.4%↑


글로벌 주택사업 매출 확대와 BMW 신차 판매 확대 효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코오롱그룹의 지주사 ㈜코오롱이 2분기에 종속회사 영향으로 선전했다.

14일 (주)코오롱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2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1조1천745억 원, 영업이익 531억 원, 당기순이익 40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3.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439억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코오롱 실적 [코오롱 ]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주택사업 매출 확대와 BMW 신차 판매 확대 및 지분법이익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수익성 높은 민간주택 매출 확대와 원가율 개선, BMW 신차판매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또한 코오롱환경에너지 매각차익 등이 반영돼 증가했다.

코오롱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계속되고 있으나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이 풍부한 수주 누적잔고를 확보하고 있다"며 "유통사업부문이 안정적인 실적을 내고 있는 여건에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석유수지, 아라미드와 필름·전자재료 등 고부가 제품의 소재 경쟁력을 통해 대외 리스크를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