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상반기 14억300만원 수령


차정호 신세계 대표 6억5600·장재영 신세계인터 대표 8억3600원 받아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상반기 14억30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총괄사장은 지난 상반기 신세계로부터 급여 9억100만 원, 상여 5억200만 원 등 총 14억30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차정호 신세계 대표는 급여 4억1천800만 원, 상여 2억3천800만 원 등 총 6억5천600만 원의 급여를 수령했으며 장재영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는 8억3천60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신세계가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상반기 14억300만 원의 급여를 지급했다.

또 정재은 명예회장, 이명희 회장 부부는 동일하게 급여 3억9천만 원, 상여 2억800만 원 등 총 5억9천800만 원의 급여를 상반기 수령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서도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로 영업이익 369억 원을 달성한 점을 고려해 임원 급여를 책정했다"며 "지속적 사업문화 혁신과 기업문화 개선에 힘써 기업의 선도적 위치를 공고히 한 것도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