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GS건설, 허창수 회장에 33억8200만원 지급


임병용 부회장 15억2500만원, 허명수 고문 62억300만원 각각 수령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허창수 GS건설 회장이 상반기 33억8천2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임병용 부회장은 15억2천500만 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허창수 회장은 상반기 급여 11억4천400만 원을 비롯해 상여 22억3천800만 원을 받은것으로 나타났다. 임병용 부회장은 급여 5억7천600만 원, 상여 9억4천900만 원을 받았다.

GS건설 관계자는 "성과급은 당기순이익 등으로 구성된 계량지표와 국내외 경제 및 경기상황, 경쟁사 대비 성과, 위기 대응 능력, 단기 및 중장기 전략실행도 등으로 구성된 비계량 지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간급여의 0~150% 범위내에서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창수 GS건설 회장. [사진=GS건설]

이외에 허명수 고문이 상반기 퇴직소득 52억400만 원을 포함해 총 62억300만원, 고병우 자문역이 6억9천400만 원, 이광일 부사장이 6억9천100만 원을 받았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