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이재현 CJ그룹 회장, 3개 계열사서 38.5억 원 수령


재무구조 개선 노력 일환 급여 동결…손경식 제일제당서 17.7억, 이미경 ENM서 10억 받아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해와 같은 급여를 수령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상반기 38억5천만 원의 급여를 수령했다. 이 회장의 상반기 급여는 주식회사CJ에서 15억5천만, CJ제일제당에서 14억, CJ ENM에서 9억 원 등으로 구성됐다.

이재현 CJ 회장이 상반기 38억5천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사진=CJ]

이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재무구조 개선 노력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또 손경식 CJ회장은 CJ제일제당으로부터 17억7천만 원을 수령했으며 이미경 CJ 부회장은 CJ ENM으로부터 10억 원의 급여를 받았다.

이 외에도 신현재 전 CJ제일제당 대표는 지난 상반기 5억5천만 원을 수령했으며 김홍기 주식회사CJ 대표는 5억60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은 지난해 하반기 강도 높게 실시한 재무구조 개선 노력의 일환으로 기본급을 동결했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