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7억5600만원 수령


이사회 의장으로서 거버넌스 체계 개선…중장기 전략방향 경영진에 제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이 상반기 7억5천600만 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은 상반기 급여 5억800만 원과 상여 2억4천500만 원을 받았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최 사장은 이사회 의장으로서 삼성물산의 거버넌스 체계를 개선해 회사의 지속성장과 투명경영 체제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사회 관점에서 중장기 전략 방향을 경영진에게 제시한 점을 고려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사진=삼성물산]

이영호 사장은 상반기 5억2천300만 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이중 급여가 4억4천100만원, 상여 7천3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900만 원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