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화웨이 인사 비자 제재…규제 강화


인권탄압 관여 中기업 비자 제한…美中갈등 심화 예상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정부가 안보위협을 이유로 화웨이 통신장비를 퇴출한데 이어 일부 인사의 미국비자 발급 제한을 추진할 전망이다.

CNBC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화웨이 등의 중국기업들의 인사에 대한 비자를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인권침해에 관여하고 있는 정부에 제품을 공급중인 화웨이 등의 중국 IT 기업의 일부 인사에 대한 비자발급을 통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정부가 소수민족 위그르족 등의 이슬람교인들 탄압을 강하게 비난했다. 특히 그는 화웨이가 중국공산당의 반정부인사 감시와 검열, 신장위그루자치구의 대규모 탄압, 중국 전지역의 강제노역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국무장관 [백악관]

화웨이는 이 주장에 대해 "현재 검증중이며 사실 관계 확인이 끝나는 대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시민의 개인정보를 중국정부로부터 보호하는데 필요한 추가 조치를 조만간 내릴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정부는 모바일 앱 이용 정보 유출을 우려해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모바일 메세징앱 이용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틱톡은 15초내지 1분 분량의 짧은 동영상을 주고 받는 서비스로 중국 베이징 소재 바이트댄스가 운영하고 있다. 이 숏폼 동영상 서비스는 젊은층에게 인기가 높으며 미국내 이용자가 3천만명을 넘어선다.

미국정부는 이런 수천만명의 자국 틱톡 이용정보가 중국정부로 전송되는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