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제 비중 높은 에너지·항공·소매기업들 '코로나 타격' 가장 크다


한국은행 "실적부진 지속되면 좀비기업 양산 우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에너지, 산업재, 소비재 기업들의 부도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 기업은 특히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 후폭풍이 우려된다.

한국은행은 14일 '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기업들의 유동성 부족 문제는 정책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상당 부분 해소됐다.

뉴욕 월스트리트의 증권거래소의 모습 [뉴욕=AP/뉴시스]

하지만 한은은 "실물경기가 단기간에 회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부채가 사상 최고 수준으로 늘어난 상황에서 기업의 부채상환능력이 저하될 경우 실물경제 회복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기업재무 데이터를 이용하여 추정한 유동성 및 채무상환능력 위험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원유, 석유제품 등 에너지 ▲항공, 기계장비 등 산업재 ▲숙박, 음식, 자동차, 소매 등 경기소비재 등이 부실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한은은 추정했다.

이들 취약업종들을 중심으로 최근에는 고금리 투기등급 회사채 비중이 증가하는 등 부채의 질이 악화되고 있어 동 업종들의 부도 및 신용등급 강등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한은은 "코로나19 충격에 취약한 이 업종들은 특히 미국 경제에 직·간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며 "이들 기업들이 도산할 경우 경기회복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여타 업종에 비해 더 크게 나타날 우려가 있다"고 내다봤다.

경기소비재 업종인 음식·숙박, 소매업 등 대면서비스업과 산업재 업종인 항공 등 운송서비스는 고용 규모가 큰 편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자동차 및 부품, 기계장비·전기장비, 에너지 원유·석유제품의 경우에는 부가가치유발계수가 전업종 평균을 상회하여 이들 업종 기업들의 도산이 증가할 경우 생산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자금지원에도 불구하고 기업 실적 부진이 계속될 경우 생산성이 낮은 좀비기업(zombie firms)이 양산되거나 구조조정이 지연될 우려도 제기됐다.

한은은 "기업들의 전반적인 부채 증가는 고용 및 신규투자 여력을 축소시킬 가능성이 있어 경기회복과 성장잠재력 확충을 저해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