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추경, 소상공인·위기기업 금융지원에 5조원 쓴다

'135조원+α' 패키지에 추경 예산 편성으로 '적극 재정지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중 5조원을 위기기업과 일자리를 지키는 금융지원에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3차 추가추경안을 의결했다.

전체 추경 규모는 35조3천억원으로, 정부는 올 들어 1차 추경에서 11조7천억원, 2차 추경에서 12조2천억원 등 총 23조9천억원을 이미 편성했다.

정부는 항공·해운 등 주력산업 지원에 3.1조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다. 사진은 부산 항구. [사진=LG유플러스]

이번 3차 추경에서는 이 중 지난 4월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소상공인과 위기기업을 지키기 위해 발표된 '135조원+α 금융지원 패키지'에 5조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ㆍ기업 피해와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을 재정에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 긴급 자금 지원 ▲주력산업·기업 등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으로 나뉜다.

◆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 긴급자금에 1조9천억

정부는 이미 발표했던 총 40조원 규모의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 긴급자금 중 추경안에서 1조9조원을 지원키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등으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긴급자금에 쓰인다.

매출감소 등 유동성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단계 자금공급 프로그램'에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4천600억원을 지원한다.

신보와 기술보증기금을 통해 영세 소상공인에게 긴급 소액자금 9천억원을 공급하기 위한 전액 보증 재원 지원에는 700억원이 이번 추경으로 투입된다.

경기 위축, 수출 감소 등으로 유동성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자금 지원안도 포함됐다.

필요시 대기업까지 포함하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대출 출자에 9천700억원이 투입된다. 정책자금 대출 지원 규모는 총 23조7천억원이다.

또한 수출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유동성 5조4천억원 공급 보증을 위해 신보에 4천300억원을 출연한다.

◆ 항공·해운 등 주력산업 지원에 3.1조 추경 편성

주력산업·기업 등에 대한 총 42조1천억원 긴급 유동성 지원안 중 이번 추경에서 3조1천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20조원 규모의 채권안정펀드와 10조7천억원 규모의 증권안정펀드에 산업은행 출자로 3천200억원을 투입한다.

채안펀드와 증안펀드는 항공, 해운, 정유 등 주력산업 분야에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한 펀드다.

비우량회사채(A등급 이하)와 기업어음(CP) 매입을 위한 20조원 규모의 특수목적기구(SPV) 설립에는 추경안에서 1조원을 산업은행 출자 방식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에 신보 출연 방식으로 1조4천300억원이 지원된다. 코로나19로 유동성 애로를 겪는 기업의 회사채 보증을 위한 것이며 P-CBO 총 규모는 올해 5조원, 2021년 이후 5조원이다.

이 밖에 회사 신속인수, 차환발행 등 총 6조1천억원 규모의 산업은행, 기업은행 지원안을 위해 추경에서 3천5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