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임시주총이냐 내년주총이냐…복잡해진 셈법

장기전 대비 지분율 꾸준히 늘려…조원태 해임하려면 3분의 2 필요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3년 임기의 한진칼 사내이사에 재선임되면서 한동안 경영권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조 회장의 경영권을 위협하던 3자 연합(조현아·KCGI·반도건설)은 장기전에 돌입하면서 셈법이 복잡해졌다.

27일 열린 한진칼 주총은 조 회장 측의 완벽한 승리였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비롯해 조 회장 측이 내세운 사내·외이사 선임 안건이 모두 통과됐기 때문이다.

강성부 KCGI 대표

한진칼 이사회 진입을 노렸던 3자 연합은 고배를 마셨다. 사내·외이사는 물론 기타비상무이사까지 추천했지만 내세웠던 후보자 선임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

이사 선임 안건은 과반수 찬성을 받아야 한다. 이날 조 회장 측 후보들은 55% 내외의 찬성표를 받았지만 3자 연합 측 후보들의 찬성률은 45% 내외에 그쳤다.

이 같은 결과는 전날 ‘캐스팅보트’로 꼽히던 국민연금마저 조 회장 사내이사 선임 찬성을 결정했던 만큼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였다.

하지만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된 것은 아니다.

이번 주총에서 3자 연합이 확보한 지분율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6.49%, KCGI 17.29%, 반도건설 5% 등 총 28.78%에 그쳤다. 반도 측 지분율은 당초 8.20%였지만 법원이 의결권 행사 지분을 5%로 제한했다.

임시주총이 열리면 얘기가 달라진다. 3자 연합은 올해 들어서도 한진칼 주식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그 결과 3자 연합의 한진칼 지분율은 KCGI 18.74%, 반도건설 16.90%, 조 전 부사장 6.49% 등 총 42.13%까지 늘어났다.

조 회장의 ‘백기사’ 델타항공도 지분율을 14.9%까지 늘렸지만 조 회장의 우호지분이 3자 연합에 뒤지는 상황이다.

3자 연합은 이번 주총에서 지더라도 장기전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내비쳐왔다.

다만 장기전이 벌어지더라도 조 회장을 임기 중에 해임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상법상 이사 해임은 특별결의사항으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3자 연합이 50% 이상을 확보해도 조 회장 측이 3분의 1 이상의 지분으로 해임 안건을 막아낼 수 있다.

이에 따라 3자 주주연합이 당장 임시주총을 요구하기보다는 내년 정기주총까지 준비 작업을 이어갈 가능성 높아 보인다. 특히 델타항공과의 접촉을 이어갈 예상된다. 최근 KCGI는 델타항공에 보유 주식 전량(14.9%)을 블록딜 형태로 모두 넘기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3자 연합이 델타항공 지분을 확보하면 조 회장을 해임시키는 것도 가능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번 주총에서도 조 회장의 ‘백기사’ 역할을 자처했던 델타항공이 갑작스럽게 3자 연합으로 돌아설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강길홍기자 sliz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