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에 치료비 6억원 전달

2006년부터 총 415억원 재단 출연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IBK기업은행은 9일 을지로 본점에서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치료비 전달식'을 갖고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중기 근로자 가족 162명에게 치료비 6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중기 근로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2006년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했다.

김도진기업 은행장(앞줄 왼쪽 네 번째)과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치료비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희귀·난치성 질환자 2천600여명에게 112억원의 치료비를, 중기 근로자 자녀 8천200여명에게 장학금 136억원을 후원하는 등 지금까지 총 415억원을 재단에 출연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 근로자 지원을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