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대만시장 진출…"해외사업 역량강화"


현지 기업과 MF 계약 체결…"현지화 성공 통해 주변국 확장"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교촌치킨이 식도락 천국 대만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교촌에프앤비는 지난 26일 대만 만저우 향에 위치한 켄팅턴 리조트(Kentington Resort)에서 현지 기업 난런후 엔터테인먼트사와 마스터프랜차이즈(MF) 계약을 위한 사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난런후 엔터테인먼트사는 대만에서 숙박 및 레저 서비스 사업을 영위하는 회사로 대만 내 최다 고속도로 휴게소 및 국립 해양 생물 박물관, 켄팅턴 리조트 등을 운영하고 있다. 기존 사업 영역에서 외식 산업 노하우와 인프라를 갖춘 곳으로 이는 대만 내 교촌치킨 사업 확장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사진=교촌치킨]

코트라(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공개한 '2019 대만 진출 전략'에 따르면 대만은 인구의 36%가 일주일에 4일 이상 외식을 할 정도로 외식업이 발달한 나라다. 또 외국 음식에 대한 관심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지난해 상반기 기준으로 대만 내 외국 음식점 브랜드 수가 전년 동기 대비 55%가 늘어났을 정도로 대만은 다양한 외식 문화가 한 데 모여있다.

교촌은 차별화된 제품력을 앞세워 대만 외식 시장 내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미 교촌시리즈(간장치킨), 허니시리즈(허니치킨) 등 시그니쳐 제품들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국내 1위로 올라선 만큼 '맛' 만큼은 외식 천국 대만에서도 통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 교촌은 대만 시장 진출을 통해 해외 사업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관광과 외식업이 발달한 대만에서 성공하면 다른 국가들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판단해서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교촌의 해외 사업 전략 기조가 현지화 성공을 먼저 두고 확장을 도모하는 내실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대만에서의 경쟁력은 향후 해외 시장 공략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교촌은 MOU 이후 서비스 형태 등의 세부 조건 및 협의를 거쳐 마스터프랜차이즈 본 계약(MFA)을 체결할 예정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관광과 외식업이 발달한 대만 시장은 교촌의 해외 시장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본 계약을 맺고 교촌만의 제품 경쟁력으로 대만 시장 공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