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센텐스'로 필리핀 화장품 시장 공략

마닐라 관광지구 百 내 프랜차이즈 1호점 개점…온라인몰서도 판매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이마트 화장품 전문점 '센텐스'가 현지 기업과 손을 잡고 필리핀에 첫 진출한다. 센텐스의 해외 출점은 몽골(울란바토르 3개점)과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2개점)에 이어 세 번째다.

이마트는 22일 필리핀 유통업 2위로 굴지의 유통기업인 '로빈슨스 리테일(Robinsons Retail)'을 통해 프랜차이즈 형태로 센텐스 필리핀 1호점을 개점한다.

로빈슨스 리테일은 지난해 매출액 3조500억 원을 거뒀으며, 쇼핑몰 52개점, 백화점 52개점, 슈퍼마켓 252개점, 편의점 500개점 등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유통 대기업이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해 11월 로빈슨스 리테일과 센텐스의 필리핀 출점을 위한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사진=이마트]

매장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최대 관광지구인 '에르미타' 지역에 위치한 복합쇼핑몰 '로빈슨 플레이스 몰' 내 백화점 1층 입구에 입점한다. 센텐스는 에스티로더·로레알·바비브라운 등 유명 해외 뷰티 브랜드들과 백화점 1층 뷰티 섹션을 구성할 예정이다.

로빈슨스 리테일이 운영하는 로빈슨 플레이스 몰은 7층형 복합쇼핑몰로, 백화점·엔터테인먼트·레스토랑 등 500여 개 매장이 입점해있으며 일일 평균 방문객수가 10만명에 달한다.

센텐스 필리핀은 프랜차이즈 사업인 만큼 파트너사가 실질적으로 매장을 개발·운영한다. 파트너사 측은 "센텐스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매출 호조세를 거두고 있는데다 당사 소매채널의 수입 뷰티 MD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최대 대형마트인 이마트의 화장품 브랜드인 센텐스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1호점은 스킨케어 제품 비중이 45% 수준으로 한국에 비해 비중을 10% 이상 높게 구성했으며, 현지 수요가 높은 미백·수분 등을 중심으로 총 7개 기능성 라인을 운영한다.

유행을 이끄는 젊은 세대가 개성 있는 소비를 중시하는 성향을 반영해 향수 또한 8종으로 다양한 향을 운영하며 한국과 마찬가지로 시향(試香)존도 별도 마련했다.

이마트는 오프라인 매장을 시작으로 오는 11월에는 필리핀 뷰티 전문 온라인몰 '뷰티엠엔엘(BeautyMNL)'에서도 센텐스를 선보인다.

이처럼 이마트가 필리핀 뷰티 시장 진출에 나선 것은 성장성 때문이다. 코트라에 따르면 현재 필리핀 뷰티 시장은 생활수준 향상 및 구매력 상승으로 인해 규모가 2014년 4.2%, 2015년 6.8%, 2016년 7.9%, 2017년 5.4%, 2018년 7.3%로 매년 성장하는 블루오션이다.

특히 필리핀 소비자는 햇볕이 강렬한 열대기후 및 한국드라마의 영향으로 스킨케어 제품에 관심이 상대적으로 높다. SNS 사용률이 높은 2030 세대와 전문직을 중심으로 자신만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개성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확산되는 것이 특징이다.

김계숙 이마트 코스메틱개발팀장은 "지난 11월 로빈슨스 리테일과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1년만에 센텐스 필리핀 1호점을 개점한다"며 "필리핀 시장에 센텐스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