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배달 '구운계란'에 곰팡이 범벅…신선식품 유통 ‘구멍’

직접 매입·유통하는 '슈퍼마트'서 선봬…"전량 폐기, 구매자 모두 보상"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서울시 은평구에 사는 김양희(35) 씨는 아이들 간식용으로 어떤 걸 줄까 고민을 하다 구운 계란이 적절할 것 같아 스마트폰으로 티몬을 통해 상품을 주문했다. 그러나 김 씨는 배달된 포장재 안에 있는 구운 계란에 곰팡이가 핀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김 씨는 "그동안 구운 계란을 실온에 한 달 넘게 두고 먹으면서도 상한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어떻게 하면 구운지 며칠 안된 계란에 곰팡이가 피는 건지 이해가 안된다"며 하소연했다.

최근 계란 시장에서 훈제·반숙 등 가공란 판매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이커머스 업체가 '곰팡이'가 핀 계란을 버젓이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지난달 30일까지 자사 모바일 장보기 서비스인 '슈퍼마트'를 통해 '평강 안심 구운란 30구 1판'을 4천190원에 판매했다. 이 제품은 전북 김제시에 있는 농업회사법인 평강이 제조·판매한 것으로, 티몬 외에도 위메프, 쿠팡, 11번가, G마켓 등 대부분의 이커머스에서 판매하고 있는 상태다.

특히 티몬은 생필품과 신선식품을 직접 매입해 판매하는 '슈퍼마트'를 통해 이 상품을 선보여 더 문제가 되고 있다. 슈퍼마트 상품은 티몬이 직접 유통하고 있기 때문이다.

티몬은 2017년 '슈퍼마트'를 론칭한 후 사업을 키우기 위해 적극 투자했고, 그 결과 지난해 영업비용이 크게 늘어 실적까지 영향을 줬다. 지난해 티몬 영업비용은 전년 대비 31.6% 증가한 6천227억 원을 기록했고, 신선식품 직매입으로 발생하는 상품원가매출이 76.6%, 운반비가 22.5% 늘었다.

티몬 관계자는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신선식품 사업을 강화하는 것과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며 "올해는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기 보다 현 수준을 유지하며 서비스를 개선하는 방향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평강 안심 구운란 30구 1판'을 구매한 소비자가 상품 후기에 올린 사진 [사진=티몬 모바일앱 캡쳐]

그러나 티몬은 '곰팡이 계란'을 최근까지도 버젓이 판매해 '슈퍼마트'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었다. 서비스 개선은커녕 품질 관리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허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특히 가공란은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상품임에도, 곰팡이가 발견되자 이를 구입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속출하고 있다. 일부 소비자들은 구운란에 곰팡이가 핀 사진을 올려두기도 했다. 계란은 티몬 '슈퍼마트'가 전략적으로 가격을 최저가로 설정하는 대표 품목이다.

이 상품을 티몬에서 구입한 한 고객은 "슈퍼마트를 꾸준히 이용하면서 웬만한 상품 하자도 그러려니 했는데 이건 진짜 너무한 것 같다"며 "환불은 둘째치고 (구입한) 두 판을 음식물 쓰레기로 처리할 생각을 하니 더 짜증이 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고객은 "한 두 개도 아니고 반 이상이 곰팡이가 핀 상태로 왔다"며 "곰팡이뿐만 아니라 냄새도 심하게 난다. 팔지 말아야 할 물건을 판 티몬에 대한 신뢰가 확 무너진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티몬 관계자는 "업체 창고에서 가지고 올 때 구운란에 실금이 간 후 상온에 둔 탓에 곰팡이가 발생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문제를 발견하자마자 바로 구매자 전원에게 사과의 메시지와 함께 보상했고, 해당 물량은 전부 폐기했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