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재생] "지역재생 위해 지속적이고 현실적인 체계 뒷받침돼야"

3세션 종합토론 '지역재생, 커뮤니티 케어 그리고 일자리'


[아이뉴스24 한수연·장효원 기자] 지역재생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현실적인 체계와 인프라 확립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아이뉴스24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서삼석 의원실(더불어민주당·영암 무안 신안), 서형수 의원실(더불어민주당·양산을), 추경호 의원실(자유한국당 ·대구 달성)과 공동으로 개최한 지역재생포럼 2019에서는 '지역재생, 커뮤니티 케어 그리고 일자리'란 주제로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사회를 맡은 변재관 한일사회보장정책포럼 대표는 "이번 포럼이 지역재생을 위한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이고 현실적인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며 토론의 포문을 열었다.

변재관 한일사회보장정책포럼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지역재생포럼 2019에서는 '지역재생, 커뮤니티 케어 그리고 일자리'란 주제로 종합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김가영 생생농업유통 대표는 농촌 현지의 소외를 우려하며 이를 이끌어 갈 네트워크를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역재생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우선순위를 논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이 사업을 '누가 이끌어 갈 것인가'가 될 것"이라며 "지역재생 현장에서 철저한 케어를 통해 지역과 도심을 연결할 네트워크의 중요성을 인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강섭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추진팀장은 지역 현지의 돌봄체계와 일자리체계의 확립을 강조했다. 임 팀장은 "오래 전부터 지역 현지 어르신과 아동, 장애인의 돌봄 및 일자리 문제에 대한 대안은 부재했다"며 "이에 대한 체계 확립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병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관건은 지역사회 마을 중심의 돌봄 체계를 어떻게 발전시킬 것인가가 될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돌봄이 이뤄진다면 자연스럽게 일자리 공간도 기관 중심에서 내가 살고 있는 지역사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진애 국토교통부 주거복지과 과장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주요 비전 중 하나가 주민 공동체 회복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방 중소도시에서 인구감소와 일자리감소,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 도시는 유지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며 "그래서 기존 구도심을 다시 살려서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는 목적으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국가가 제시하는 최저 인프라 기준을 인구밀집도에서 거리 기준으로 바꿨는데 이런 기준보다 실제 그 지역 사람들이 인프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지의 개념으로 나아가려 한다"고 도시재생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전충훈 공동체디자인연구소 소장은 지역재생은 외부 사람이 아닌 지역에 사는 사람의 행복을 위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소장은 "우린 처음부터 지역을 활성화시키고 재생시키려는 게 아니었고 우리가 재밌고 다이나믹하게 살아갈 것을 고민한 것 뿐"이라며 "어떻게 하면 잘 살 것인지 고민하려면 먼저 지역의 공장이 뭔지, 유통망이 뭔지를 알고 맥락을 잡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수연·장효원기자 papyr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