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재생] '지역재생포럼 2019 선언문' 전문

5월29일 국회도서관서 '지역재생포럼 2019' 개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아이뉴스24는 서삼석 의원실(더불어민주당·영암 무안 신안), 서형수 의원실(더불어민주당·양산을), 추경호 의원실(자유한국당 ·대구 달성)과 공동으로 29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지역재생포럼 2019'를 개최했다.

포럼은 이날 발표와 토론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재생포럼 2019 선언문'을 채택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확충을 위한 중장기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훈 아이뉴스42 편집대표가 지역재생포럼 2019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다음은 선언문 전문이다.

우리는 급속한 고령화와 도시화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6차 산업 활성화 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대한민국보다 먼저 고령화위기를 겪고 있는 일본 전문가들과 6차 산업, 커뮤니티 비즈니스,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의 전문가들은 이 자리에서 도시, 농어촌의 상생과 청년일자리 창출이 충분히 실현 가능한 목표임을 확인했다. 우리는 이 목표 달성을 위한 6개의 발제문을 아래와 같이 채택한다.

첫째, '6차산업-지역재생-사회적 경제-커뮤니티 케어(통합 돌봄)-일자리 창출'이 단선적이고 분절적인 것이 아니라 융합적이고 관계적(패키지)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과소지역의 현장·사업에는 그 사실이 더욱 중요시 돼야 한다.

둘째, 대기업·대자본·대규모가 아닌, 지역 자본을 총동원하고 지역인재를 중심에 둔 '산업 클러스터'를 형성하는 것이 사업(비즈니스) 성공의 관건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셋째, 먹거리(유기농 로컬푸드)를 둘러싼 '안전-농촌 지키기-생태, 환경(地産地消)-6차산업으로의 비즈니스 전략' 역시 개별적이 아니라 융합적(패키지)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점도 확인했다.

넷째, 생활의 주체(지역주민)가 생산(일자리)의 주체가 되는 직주 근접성(職住 近接性)을 높여야 하며, 이를 지원하는 커뮤니티 케어 및 공동체 주택에 대한 정책이 다양하고 수준 높게 지원돼야 한다.

다섯째, 산업, 제품, 재생 그 자체에만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그 종사자·담당자(활동가, 중간관리조직)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투자도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는 것도 확인했다.

마지막으로, 오늘 논의된 정책·모범사례를 관련 부처 및 국회에 적극 제안한다. 이를 위해 '지역재생 포럼 2019(Community Regeneration Forum, CRF2019) 추진위원회' 활동을 강화하며, 지속적인 홍보와 정례 포럼 등으로 CRF2019 의제 실현에 최선을 다한다.

2019년 5월 29일

지역재생포럼2019 추진위원회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