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5~6월 출발 'JJ멤버스위크' 이벤트 실시

11일 오전 10시부터 17일까지 온라인에서 구매가능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제주항공이 자사 회원을 대상으로 특가 이벤트를 실시한다.

제주항공은 5~6월 출발 항공권을 할인 판매하는 'JJ멤버스위크' 특가 프로모션을 11일부터 17일까지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JJ멤버스위크는 7일간 '제주항공 리프레시 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5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탑승할 수 있는 국내선과 국제선 노선의 특가 항공권 판매하고 이와 함께 등급별 다양한 쿠폰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 등을 모두 포함한 총액운임 편도항공권을 기준으로 가장 낮은 운임은 국내선의 경우 김포~제주, 청주~제주노선이 각 2만2천200원, 광주~제주 2만200원 등이다.

국제선의 경우 인천공항(김포출발 오사카 포함)에서 출발하는 일본행 최저운임은 도쿄·삿포로·오키나와 등 3개노선 7만1천400원, 오사카·나고야 6만1천400원, 후쿠오카·마쓰야마 5만1천400원 등이다.

[사진=제주항공]

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는 13만7천600원, 홍콩·마카오 7만2천600원부터 판매한다. 대만은 타이베이 11만1천500원, 가오슝 7만7천600원부터, 중국 칭다오·옌타이노선은 6만1천400원, 웨이하이 8만1천400원, 싼야노선은 14만3천700원부터 판매한다.

동남아 노선 최저운임은 태국 방콕 12만5천600원,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라오스 비엔티안 노선 10만3천700원을 비롯해서 필리핀은 마닐라 8만3천700원, 세부 10만3천700원, 베트남은 하노이·호찌민 10만3천700원, 나트랑(냐짱)·다낭 12만3천700원 등이며 대양주 노선은 괌 14만1천원, 사이판은 10만1천600원이다.

부산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일본노선은 도쿄 5만6천400원, 오사카 5만1천400원, 후쿠오카 4만6천400원부터, 태국 방콕 10만600원, 필리핀 세부 9만8천700원, 베트남 다낭 11만8천700원, 대만 타이베이 7만6천500원, 괌 11만6천원, 사이판 9만9천500원부터 판매한다.

무안공항에서 출발하는 일본 오사카노선은 5만6천400원부터, 대만 타이베이 노선은 6만6천500원, 방콕 10만600원, 베트남 다낭 14만8천700원부터 예매할 수 있다.

JJ멤버스위크 특가 프로모션은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또는 모바일 웹에서만 예매가 가능하다. 국내선과 국제선 모두 예매일자와 환율변동에 따라 총액운임이 일부 변동될 수 있고 예약상황에 따라 조기마감 될 수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국내선 'FLY'와 국제선 '특가운임'은 무료로 맡길 수 있는 짐이 없는 조건이므로 예매 전에 여행계획에 차질이 없는 일정인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