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반대 택시 기사 분신···카카오 "매우 안타깝다"

50대 택시기사 국회 앞서 분신 사망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가 택시 기사 분신 사망 사건에 대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10일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이런 일이 생기게 돼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비는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17일 정식 출시 서비스 연기 여부에 대해선 "논할 시기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 도로에서 50대 택시기사 최 모 씨가 분신을 시도했다 끝내 사망했다. 최 씨는 카카오 카풀에 반대해 분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