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플레이버드 위스키' 강화…'팬텀 17' 출시

2539세대 겨냥해 브리티쉬 카라멜향 첨가…"합리적 가격으로 경쟁"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골든블루가 '플레이버드 위스키(Flavored Whisky)'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연장선상에서 골든블루는 '팬텀 디 오리지널 17'을 이달 12일 공식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플레이버드 위스키는 위스키 원액에 첨가물이나 향이 들어간 스피릿 드링크 (Spirit Drink)를 말하며, 위스키 고유의 풍미와 함께 다양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어 최근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위스키의 한 종류다. 국내에는 골든블루의 '골든블루 라임'을 비롯해 디아지오의 '더블유 아이스 바이 윈저', '더블유 시그니처 12 바이 윈저', 페르노리카의 '35 바이 임페리얼', '더 스무스 바이 임페리얼' 등이 있다.

골든블루 관계자는 "국내 위스키 시장이 10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40도 미만의 저도 위스키 시장과 위스키 원액에 첨가물이나 향이 들어간 플레이버드 위스키 시장이 점차 확대되며 또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며 "매년 성장하고 있는 플레이버드 위스키 시장에서 음용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팬텀 디 오리지널 17'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골든블루가 플레이버드 위스키를 출시한 것은 지난 2014년 국내 최초로 선보인 '골든블루 라임'에 이어 두 번째다.

'팬텀 17'은 독특한 맛과 부드러움을 선호하는 위스키 소비자들의 니즈가 반영된 개성 있는 맛과 모던한 스타일의 플레이버드 위스키다. 이 제품은 2016년에 TF팀을 만들어 지난 2년 동안 '골든블루'를 만든 50년 경력의 마스터블렌더 노먼 메디슨(Norman Mathison)과 협업해 만들어졌다.

'팬텀 17'의 도수는 35도로 17년산 스코틀랜드 위스키 원액 99.99%에 브리티쉬 카라멜향이 첨가됐다. 또 변화를 즐기는 젊고 개방적인 2539세대들을 위한 위스키로, 바틀은 모던하고 세련된 느낌으로 디자인됐다. 가격은 3만3천900원(450ml)으로, VAT는 별도다.

골든블루 관계자는 "플레이버드 위스키는 첨가물이 들어가 정통 위스키보다 가격적인 면에서 차별점이 있어야 한다"며 "하지만 대부분의 위스키 기업들은 연산만 같으면 주질과 도수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정통 위스키와 플레이버드 위스키의 가격을 동일하게 책정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팬텀 17'은 플레이버드 위스키 가격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을 해소시키는 동시에 위스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위스키의 대중화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가격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