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재계 총수에 "선순환 창업 생태계 만들어야"

건전한 M&A, 판로 지원 강조…해외 사업 지원도 당부


[채송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 간담회에서 바람직한 창업 생태계를 만드는데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 토론에서 "우리나라 창업 생태계가 성공하려면 창업에서 성장, 회수,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건전한 M&A 생태계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창업·벤처기업이 정당한 가치를 인정받고 다른 기업에 팔리고 이렇게 만들어진 대박 신화가 다시 젊은이들이 창업에 도전하도록 만드는 강력한 인센티브가 되는 것"이라면서 "최근에 다음카카오에서 네비게이션 앱인 김기사의 잠재 성장가치를 감안하여 인수하고, 서로 시너지를 높인 사례 등은 아주 바람직한 사례"라고 예를 들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결국 글로벌 시장으로 나가야 한다"면서 "KT가 지원하는 경기센터나 한화의 충남센터, 한진의 인천센터 모두 벤처·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거점인데, 유기적으로 잘 연결되어 작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CJ가 외국에서 한류콘서트를 개최할 때 중소기업들과 함께 나가서 판로를 지원하다던가 하는 것과 같이 지원기업들이 해외 사업이나 행사를 개최할 때 우리 중소기업들과 동반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달라"며 "정부에서도 해외 순방과 중소기업 수출상담회, 1:1 맞춤형 상담회 등을 연계하는 것을 상시화하고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창업·중소기업들에게 가장 절실한 것이 바로 판로 확보인데, 롯데나 GS 등 유통분야에 강점이 있는 기업들이 이러한 점을 해소시켜 준다면 굉장히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최근 경남지역의 한 회사가 롯데의 지원으로 판로를 확보하고 새로운 성장의 전기를 마련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혁신센터들이 연결되어 시너지를 창출한 좋은 사례"라고 칭찬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문화콘텐츠는 더 이상 강조할 필요가 없을 만큼 앞으로 새로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데에 핵심적인 산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통령은 "문화창조융합벨트를 지원하고 있는 CJ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력하여 상호 윈윈할 수 있도록 보다 노력해 달라"며 "요즘에는 전 국민이 스마트폰을 통해 각종 콘텐츠를 접하는데 네이버나 다음카카오와 같은 온라인 플랫폼 대표기업께서도 창의적인 모바일 콘텐츠를 육성하고 지원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전국 혁신센터장과 지원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토의를 하다보니 든든하고 우리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잘될 것 같다"면서 "도약이나 가라앉느냐의 기로에 선 우리나라에게 창조경제는 해낼 수 있고 반드시 해내야 하는 목표"라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