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당선인, 李대통령에 "민생예산 통과 협조" 요청

"가뜩이나 경제 어려운데…예산 통과돼야 국민과의 약속 실천"


[윤미숙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8일 이명박 대통령과 만나 민생 예산 통과를 위한 정부 측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는 사실상 지난 대선과 총선에서 박 당선인과 새누리당이 내건 민생 관련 공약을 실행하기 위한 예산 증액에 협조해 달라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3시 10분부터 배석자 없이 40여분간 진행된 이 대통령과의 단독 회동에서 "가장 시급한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민생예산이 통과되도록 대통령께서 협조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고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이 전했다.

박 당선인은 또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최소한의 예산을 민생예산으로 책정한 사안인 만큼, 이 예산이 통과돼야 우리가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할 수 있다"며 거듭 협조를 요청했고, 이 대통령은 "민생예산 통과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조 대변인은 "두 분은 국정인수를 위한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 말씀을 나눴다"며 "당선인이 가장 강조한 게 민생예산인 만큼, 이 부분에 대해 두 분이 긴밀하게 대화하셨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당선인은 공개 환담에서도 "선거 때 여기저기 다녀보면 경기가 침체돼 있고 서민의 어려움이 많은 것을 봤다"며 "강추위 속에 전력 수급 등을 대통령께서 세심하게 신경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내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2월 말까지 잘 챙기겠다"고 화답했다.

<자료사진=청와대>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