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명품 인재양성사업에 '연세대' 선정


한국판 'MIT 미디어랩' 구축사업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IT명품 인재양성사업에 연세대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지식경제부는 25일 사업심의회를 개최한 결과, 서울대·카이스트·포항공대·연세대·고려대 등 5개 신청대학 중 연세대의 '미래융합기술연구소'를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연세대가 '애니콜 신화' 주역인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을 사업책임자로 영입하고, 해당 연구소의 독립·자율성을 보장하는 등 강력한 교육혁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연세대는 인천시 송도에 미래융합기술연구소를 설치하고, 글로벌융합공학부를 오는 2011년에 신규 개설해 다빈치형 창의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교과과정은 TIF(Technology+Imagination+Future)라는 새로운 형태의 교과목을 도입해 한 과목을 수강하더라도 기술․인문․예술․디자인 등으로 이뤄지게 되며, 각 학부는 3년제로 연20명을 선발한다.

대학원은 4년제 석·박사 통합과정으로 연30명을 선발하고, 학부 신입생의 경우, 잠재력 높은 고교생을 입학사정관제로 뽑는다.

연세대는 우선 우수 교수진 및 학생 확보에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국내외 스타급 교수를 유치하기 위해 파격적 연봉 및 기술료 배분비율 상향(50→70%) 등 각종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또한, 교수평가가 논문 위주에서 상하협의식 목표관리(MBO)로 전환되고, 교수의 행정업무 부담이 완화되도록 전문행정요원이 지원된다. 전임교수는 총 21여 명이 새로 충원된다.

학생들에게는 전액 장학금이 지급되고 숙식․생활비도 지원된다. 1:1 도제식 교육, 해외 연수, 개인 학습공간 등 최상의 교육환경이 제공된다. 만일 학생이 새로운 교육환경에 부적응할 경우에는 연세대 신촌 캠퍼스로 소속을 변경해 학업을 마치는 것이 허용된다.

연세대는 이 사업에 10년간 약 1천655억원을 투자한다. 기업후원금 등 924억원 및 정부지원 476억원뿐 아니라 연세대 차원에서도 255억원이 투입된다.

지경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세계 IT를 이끌 창의인재가 배출되어 우리 IT산업의 입지 및 경쟁력이 강화되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경부는 연세대에 이어 내년에 1개 대학을 추가 선정키로 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