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송전선로 전기자기장해기술 등 IEC 채택


우리나라 초고압(765kV) 송전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제안한 초고압 송전선로의 전기자기장해 관련 기술 3종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국제무선장해특별위원회(CISPR) 가공전력선및고압기기의전기자기장해 분과(SCB)에서 총 투표 20개국 중 19개국의 찬성으로 통과돼 지난 6월 국제표준에 최종 반영됐다고 25일 발표했다.

700kV 이상 초고압송전은 고압송전에 비해 낮은 송전 손실로 경제성이 뛰어나며 대용량 전력 수송이 가능하다. 하지만 전기자기장해 등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점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9개국(캐나다, 미국, 남아공 등)에서만 운영되고 있다.

이번 IEC 표준안에 반영된 기술은 우리나라 송전선로에 주로 사용되는 초고압(345kV/765kV 수직 2회선) 송전방식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03년도부터 한국산업표준(KS)에 반영하여, 초고압송전에 따른 영향평가 및 송전선로의 설계·설치·운전 등에 활용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사용하고 있는 765kV 수직 2회선 초고압 송전방식은 설치면적 대비 대용량 전력 전송이 가능하고 가격 경쟁력이 우수한 기술로 우리나라 지형과 같은 좁은 국토 면적을 가진 국가의 송전망 설계 및 운영에 활용이 용이하다.

기표원 관계자는 "한국형 초고압 송전기술이 국제사회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되어 세계 전력시장 진입을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며 "지금까지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도 신뢰도 부족으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한전 등 국내업계의 해외 전력시장 진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