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분향소 강제철거, 공식 사과하라"


경찰의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시민분향소 강제 철거에 대한 야당과 시민사회단체의 규탄발언이 이어졌다.

참여연대와 민가협 등 시민단체와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은 30일 오후 2시 대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분향소 강제철거와 서울광장 봉쇄에 대해 규탄했다.

시민분향소 제안을 했던 시민 상주 황일권(45.촛불시민연석회의)씨는 "49재까지 운영하기로 했던 시민분향소를 경찰이 오늘 새벽 무참히 짓밟았다. 이 정부는 100만 국민이 다녀간 이 분향소를 짓밟는 만행을 저지르고야 말았다"고 항의했다.

서경순 민가협 전의장도 "경찰이 시민분향소를 강제철거하는 패륜적 만행을 저질렀다. 반인륜적이고 천인공노할 폭거중의 폭거"라고 분을 참지 못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시민 분향소 강제철거에 대한 정부의 공식사과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또 서울광장 봉쇄를 풀어 자유롭게 추모행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합동 비상회의를 갖고 앞으로 구체적인 대응을 논의하기로 했다.

우선 49재까지 시민분향소를 운영하면서 촛불문화제 등 구체적인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이승호기자 jayoo2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