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에디션12.9, '3GSM 2007 최고 휴대폰상' 수상


삼성전자가 내놓은 첨단 휴대폰 '울트라에디션 12.9'가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 전시회 및 국제회의에서 최고 휴대폰으로 선정돼 다시 한번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2007 3GSM 세계회의'에서 행사를 주관하는 GSMA는 14일(한국시간) 삼성전자의 '울트라에디션 12.9(SGH-D900)을 '올해의 최고 휴대폰상(Best GSM Mobile Handset)'으로 선정했다.

세계 각국에서 1천여 군데 이상의 휴대폰 및 통신 업체가 참가하는 '3GSM 세계회의'에서 선정되는 '올해의 최고 휴대폰상'은 말 그대로 세계 최고의 휴대폰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삼성전자는 이에 앞서 지난 2005년 '블루블랙폰(SGH-D500)'으로 한국 휴대폰 업체로는 처음으로 '3GSM 올해의 최고 휴대폰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수상으로 올해의 최고 휴대폰상을 2회 수상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모바일 전문 애널리스트들로 이뤄진 GSMA 올해의 최고 휴대폰 선정위원회는 삼성전자를 포함해 노키아(5500 Sport), 모토로라(MOTOKRZR K1), 소니에릭슨(W810), LG전자(초콜릿 KG800) 등 5개 업체 제품을 최종 후보로 압축한 뒤 독창성, 판매실적, 고객만족도 등을 기준으로 막바지 선정작업을 벌였다.

선정위원회 측은 "울트라에디션 12.9는 세련된 디자인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사용 국가, 밤과 낮 등 사용 환경에 따라 배경화면이 자동 전환되는 플래시 기반의 UI를 사용하는 등 기능도 탁월하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시상식에 참석한 삼성전자 최도환 부사장은 "기술력과 디자인을 바탕으로 고객에 다가서려는 삼성 휴대폰의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 친화적인 제품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울트라에디션 12.9'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선보인 프리미엄 라인업인 '울트라에디션' 시리즈 가운데 슬라이드 형태의 모델이며 지난해 8월 출시된 이후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 기능을 인정 받아 세계 시장에서 350만대 이상 판매되는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바르셀로나=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