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케피코, 전기이륜 구동시스템 'MOBILGO' 출시


국내 전기이륜 산업 생태계 구축에 첫 발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케피코가 전기이륜차용 구동시스템의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케피코는 현대차동차그룹 주요 자동차 부품사로 1987년부터 자동차 전자제어시스템을 주력으로 개발·공급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전력제어, 고전압 배터리제어, 모터구동제어, 수소공급제어 시스템 등 클린 모빌리티 핵심 제어 분야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케피코 전기이륜 구동시스템이 최초 적용된 차량. [사진=현대케피코]

기존 내연기관 파워트레인 및 전기차 제어기술 개발역량을 바탕으로 최근 전기이륜차 전용 구동시스템 'MOBILGO' 개발에 성공했다.

해당 시스템은 125~150cc급 내연기관 이륜차 엔진사양과 동급 성능을 구현하며 구동시스템, 차량제어, IoT, 냉각시스템 등 토탈 제어 솔루션으로 구성돼 있다.

전자부품간의 협조 제어 최적화를 통해 최고속도 90km/h 이상, 1회 충전 주행거리 150Km 이상으로 최상의 전비 효율과 성능을 구현했고, 내연기관 이상의 가속 구현과 최고 차속 지속 운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96V 고전압 적용과 시스템 최적화를 통해 시장내 최고 수준의 등판 능력을 확보함으로써 국내의 험준한 언덕길에서도 무리 없이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국내 최초로 수냉시스템을 적용해 여러 악조건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케피코는 국내 주요 이륜차 제조사와의 협업을 통해 기존 중국산 위주의 부품산업구조를 탈피하고 보다 안전성이 확보된 고성능 부품을 확대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방창섭 현대케피코 대표는 "50cc~100cc 및 250cc급 이상으로 제품라인업을 다각화해 국내 전기이륜차 산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친환경 K-모빌리티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