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미래차 강판수요 대응


2017년부터 약 5천억 투자…광양제철소 부지 내 강재 제조설비 신·증설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포스코가 미래차 강판 수요 대응과 시장 선점을 위해 기가스틸(초고강도 경량강판) 10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포스코는 광양제철소에서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해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용 국회의원, 황갑식 르노삼성 구매본부장, 이강섭 엠에스오토텍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 행사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포스코가 기가스틸(초고강도 경량강판) 10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사진=포스코]

최근 자동차산업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위주로 산업구조 재편이 가속화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기가급 강재는 2020년 670만톤에서 2025년 1천240만톤으로 연평균 13%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차량 내 배터리 탑재와 안전·편의 장치 증가에 따라 차체 중량 경량화가 업계의 핵심 이슈로도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포스코는 친환경차 시장 확대와 차체 경량화 요구 등 자동차산업 메가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약 5천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자해 광양제철소 부지 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를 신·증설해왔다.

먼저 포스코는 최대 0.5mm 두께까지 얇게 만들면서도 폭은 1천650mm까지 키울 수 있는 박물 전용 압연기(ZRM)를 도입, 타사가 생산하기 어려운 폭넓은 제품까지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자동차사의 설계와 생산을 보다 용이하게 할 수 있게 했다.

나아가 엄격해지는 고객사의 품질 관리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열연공정 내 가열과 냉각 시 정밀한 온도 관리가 가능한 설비를 신·증설하고, 강판이 전면에 걸쳐 울렁임 없이 평평함을 최대한 유지토록 정정 능력도 증강했다.

뿐만 아니라 아연도금강판만을 생산하던 광양 7CGL을 고압가공 알루미늄 차체(AL HPF)용 소재까지 생산할 수 있도록 설비를 보완해 기존 냉간성형용 기가스틸 위주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열간성형용 제품까지 다변화시켰다.

포스코의 기가스틸은 기존 알루미늄 소재 대비 3배 이상 높은 강도에 성형성과 경제성까지 겸비해 국내외 주요 자동차사의 신차 모델에 꾸준히 적용돼 오고 있다. 주로 외부 충격 시 변형을 최소화 해야 하는 차량 바디 부위나 차체 중량을 지지하는 현가장치 등에 적용돼 내구성과 안전성은 물론 15~30%의 중량 감소로 연비 향상을 통한 주행거리 증가, 배출가스 감축 효과 등을 입증했다.

더욱이 소재 생산에서부터 부품 제조 시까지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량 비교 시 철강은 알루미늄의 4분의 1 수준으로 친환경적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차량 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 확대를 위해 자동차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 중에 있다"며 "개선된 설비경쟁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