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부산시, 미래차전략·일자리창출 공동 노력


부산공장 생산시설·부지 활용…미래차 생태계 구축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가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르노그룹 국제 개발·협력 총괄을 맡고 있는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과 르노삼성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르노삼성자동차의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방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와 부산시는 이날 발표한 합의문을 통해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함께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가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에 합의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합의문 내용에 따르면 르노삼성차와 부산시는 국가 빅3 산업인 미래차를 부산지역의 중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생산시설 및 부지를 활용해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미래 친환경차 개발을 위한 핵심 부품업체 등 생태계 참여자를 위한 인프라를 조성하고 지역 상생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시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중심으로 미래차 생태계 조성이 가능하도록 참여기업 및 컨소시엄 등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르노삼성차와 부산시는 지난 4월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이래 부산시의 미래차 전략을 위한 논의를 함께 지속해 왔다. 공동 합의가 이루어짐에 따라 르노삼성차와 부산시는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향후 구체적인 사업 시행 방안 및 일정 등을 논의해 갈 예정이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