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재생에너지 전환 글로벌 캠페인 'RE100' 가입


RE100 이니셔티브 주관 기관인 '더 클라이밋 그룹' 검증·승인 통과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KB금융그룹이 그룹 전체 계열사가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글로벌 캠페인 'RE100'에 가입했다고 14일 밝혔다.

'RE100'은 'Renewable Electricity(재생에너지 전기) 100%’의 약자로 기업이 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기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KB금융지주 본사 전경 [사진=KB금융지주 ]

지난 2014년 영국 런던의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이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Carbon Disclosure Project)'와 협력해 시작됐으며, 구글, 애플, 뱅크 오브 아메리카 등 현재 324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SK하이닉스, SK텔레콤, LG에너지솔루션 등이 가입했다.

'RE100'은 사전 검증과 승인 과정을 통과해야 가입할 수 있다. KB금융은 탈석탄 선언, 탄소중립 목표 수립 등 국내 리딩뱅크로서 기후 변화에 대한 리더십과 영향력을 인정받아 '더 클라이밋 그룹(TCG)'으로부터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가입 승인을 받았다.

‘RE100’ 이행을 위해 KB금융은 오는 2040년까지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그룹 사옥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한편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자로부터 전력을 구매하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와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재생에너지 투자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PPA는 발전사업자와 한국전력 그리고 전기사용자(기업)간 계약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가 생산한 전력을 한국전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원하는 전기사용자(기업)이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REC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한 사업자에게 발급하는 일종의 증명서로 'REC 구매'는 인증서 거래 플랫폼을 통해 기업이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제도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RE100은 100%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약속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들의 협력 이니셔티브"라며 "ESG 선도기업으로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고 저탄소 경제 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KB금융그룹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