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년 연속 유엔총회 참석…추석연휴 기간 뉴욕·하와이행


호놀룰루서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UN 총회 참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76차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을 위해 오는 19~23일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과 호놀룰루를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13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하게 된다"고 말했다.

뉴욕 방문 기간 중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 SDG(지속가능발전목표) Moment 개회세션 연설과 인터뷰, 주요국 양자 회담,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해서는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의 일정이 예정돼 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 유엔총회에 자리하게 된다. 지난해 제75차 유엔총회는 화상으로 참석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북한과 함께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의미가 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참석은 한반도 평화 진전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나라의 활동과 기여를 재조명하고, 국제사회 내 높아진 위상과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