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韓 백신접종 증명서 불인정…3주 격리 해야"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36개국 접종 증명서만 인정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홍콩 정부가 20일부터 강화된 규정에 따라 한국에서 발행한 백신 접종증명서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인은 무비자 입국이 금지되고 도착시에도 3주 간 격리해야 한다.

19일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관광객 등 홍콩 비거주자의 경우 홍콩 입국을 위해서는 반드시 비자를 발급받아야한다"며 "홍콩 입국시 21일간 정부 지정 격리호텔에서 격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홍콩 대한민국 총영사관 홈페이지 캡처 [사진=주홍콩 대한민국 총영사관 홈페이지]

홍콩 정부의 이 같은 입국 제한은 코로나19 델타 변이를 차단하기 위해 조치다. 강화된 조치에도 미국·영국·프랑스·일본 등 36개국의 백신 접종증명서는 인정된다.

홍콩이 우리나라 백신접종 증명서를 제외한 이유는 한국이 WHO가 인정하는 선진규제기관 36개국에 속하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은 WHO의 ‘에이즈·결핵 및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글로벌 기금’이 의약품 조달 결정을 안내하기 위해 개발한 기준으로 알려진 선진 규제 기관 명단에서 빠져있다

홍콩 정부는 20일부터 강화된 조치를 시행하며 홍콩·중국·마카오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진 규제 기관’으로 인정한 36개국에서 발급한 접종증명서만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