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경제협력 프로그램 추진 성과 공유 및 협력 다변화 방안 논의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처음 개최되는 국빈 초청 경제인 행사인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카자흐스탄 국부펀드인 삼룩카즈나와 카자흐 인베스트와 공동으로 개최한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지난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방문 시 합의된 경제협력 프로그램인 '프레쉬 윈드(Fresh Wind)'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금융 ▲보건·의료 ▲스마트 시티 등으로 경제 협력 분야를 다변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무역협회가 국빈 초청 경제인 행사인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이번 행사는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개최됐으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양국 주요 정부 인사와 기업인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국 측에서는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과 정부 관계자, 삼성전자·현대자동차·두산중공업·한국수력원자력 등 현재 카자흐스탄에서 활발히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24개 기업과 기관이 참가했다.

카자흐스탄에서는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에너지부 장관, 보건부 장관, 디지털 개발혁신 및 항공우주산업부 장관, 전략기획규제청장 등 주요 정부인사와 아스타나모터스 사장, 카즈트란스가스 회장, 카자흐텔레콤 회장 등 카자흐스탄 핵심 기업 대표 19명이 참석해 경제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아울러 행사 이후 진행된 경제협력 업무협약(MOU) 서명식에서는 한-카자흐스탄 경제협력위원회 확대 운영과 양국 민간 경제 협력 강화에 관한 양해각서 등 20여 건을 체결했다.

구 회장은 "1992년 수교 이래 양국은 활발한 정상외교와 민간 협력을 통해 우호 협력 관계를 증진시켜왔다"며 "2019년 체결된 프레쉬 윈드 프로그램으로 에너지와 건설 분야의 협력에서 보건·의료 서비스, 스마트팜 조성 등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했듯이 역동적인 관계를 구축하면서 신성장동력을 함께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코로나로 교류가 제한된 가운데서도 카자흐스탄을 포함한 중앙아 5개국과 경제협의체를 발족하고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민간차원의 협력이 끊이지 않도록 노력해 왔기 때문에 코로나 이후 첫 국빈 초청 경제인 행사를 개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양국 간 신뢰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들이 카자흐스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