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찾은 한상혁 방통위원장 "확진자 급증…방역수칙 준수해야"


"방역체계 재정비 필요…기획단계부터 유의해야"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SBS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방통위]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SBS 목동 사옥을 방문해 방송제작 현장에서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상황을 점검했다.

18일 방통위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SBS 목동 사옥을 찾아 '방송제작 방역 가이드라인'을 엄격하게 적용해줄 것을 주문했다.

한 위원장은 수도권 중심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방송제작 현장에서도 출연자, 연예인 등이 확진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점에 우려를 표했다.

방통위는 지난 1월 방송 프로그램 장르별로 기획부터 제작완료 단계까지 적용되는 '코로나19 관련 방송제작 가이드라인'과 '방송 촬영현장 방역수칙'을 마련해 배포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방송프로그램 기획 단계부터 제작진과 출연진 모두가 안전할 수 있도록 공간 배치, 출연진 동선 분리 등에 유의해 달라"며 "코로나19 4차 유행이 현실화된 엄중한 상황인 만큼 방역체계를 재정비하고,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그는 "우리 국민들은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이용함에 있어 지상파TV를 신뢰하고 있는 만큼 이번 위기 극복을 위해 재난방송 실시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방통위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점을 고려해 방송현장의 방역관리 상황 점검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