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 오토바이 사고 후 3년만에 근황 공개 "여전히 치료 중"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배우 박민우의 근황이 3년만에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CTS기독교TV]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박민우의 교통사고 부상 후 근황이 3년만에 공개됐다.

지난 5월 방영된 CTS '아주 특별한 찬양'에서는 배우 박민우 아버지 박찬학씨가 인터뷰를 통해 아들의 근황을 알렸다.

박씨는 아들이 몸이 아파서 집에서 간병하고 있었다"며 아들이 배우 박민우"라고 밝혔다.

이어 "사고 당시에는 제가 대전에 살고 있었다. 사고가 새벽 5시경에 났다고 한다. 9시쯤이 돼서 사고 소식을 듣고 하나님한테 살려만 달라고 기도하면서 올라갔다. 올라가 보니까 수술이 끝난 상태고 마침 외상 센터가 있는 병원으로 119가 옮겨줘서 살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씨는 현재 근황을 묻는 질문에 "민우가 키가 커서 간병이 힘들긴 해도 체중이 적게 나가니까 지난 3년간 잘 하고 있다. 감사하면서 잘 견디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민우의 복귀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하나님만 알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박민우는 2011년 tvN 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로 데뷔해 '룸메이트', '모던파머', '가화만사성' 등에 출연했다. 2018년 3월 서울 동호대교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두부 손상 사고를 당했다. 이후 3년째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