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충격이다" 박재범이 극찬한 팝송커버, 하루만에 조회수 100만 '대박'


피식대학의 팝송커버곡 '피치'가 화제다. [사진=유튜브 피식대학 채널 캡처]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유튜브 개그 콘텐츠 채널 피식대학의 팝송커버가 화제다.

피식대학 멤버 배용길과 정광용은 지난 14일 '산악회 아저씨들이 부르는 Justin Bieber – Peache'’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콘텐츠는 업로드 하루만에 99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모으고 있다.

피식대학에서 '한사랑 산악회' 멤버로 활동 중인 배용길과 정광용은 저스틴 비버의 히트곡 '피치(Peache)'를 복숭아 나무를 배경으로 구수하게 불렀다. 또박또박 떨어지는 우리식 영어발음과 중년남성 특유의 분위기를 가미해 웃음을 준다.

피식대학의 팝송커버곡 '피치'가 화제다. [사진=유튜브 피식대학 채널 캡처]

2절에서는 우리말 가사로 바꿔 "느낌이 확실하게 왔어 집사람 내 손을 잡아요 얼른 너랑 나랑 사이좋게 백년해로 해 놀다가 왔다고 해도 뭐라 안할게요 딴 소리 말고 더워도 니는 여기 있어 내 맘 니 키스는 세상에서 가장 달달하니까 애낳고 요람에서 무덤까지"로 개사해 웃음을 준다.

또 "그대를 위한 천도복숭아, 그대와 떠난 통영 바다, 그대와 마신 보성녹차, 그대를 닮은 후리지아"라는 후렴구가 중독성 있게 다가온다.

노래를 접한 이들은 "이 정도면 유튜브에서 저작권 검열하기도 애매함", "'피치'가 이렇게 구수한 노래였나", "복숭아 농장 그자체", "원곡이 싫어지는 기적의 천도복숭아 로맨스', "너무 힐링된다", "미치겠음 너무 달달하고 따뜻해서 어쩔 줄 모르겠음"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가수 박재범은 "와 충격이다. 웃긴거보다 왜 마음이 안정되지"라고 댓글을 통해 극찬을 보냈다. 가수 적재는 "쌤들 제가 기타쳐서 mr 다시 만들어드릴게요"라고 러브콜을 보냈으며 스트리머 조매력은 "거의 무슨 썩기 직전까지 익은 물복숭아"라고 환호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