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공군 성추행 사건' 고개 숙인 서욱 국방부 장관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를 받기 위해 서욱 국방부 장관과 정상화 공군참모차장이 참석했다. 의원들의 질의를 듣다 생각에 잠긴 서욱 장관의 모습.

서 장관은 "군은 군 사법정의 구현과 장병 인권보장을 위한 군 사법개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대통령께서 우리 군이 스스로 변화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 신뢰를 보내주신 만큼 정의와 인권 위에 '새로운 병영문화'를 재구축하는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 장관은 전날에 이어 이날 다시 한번 이모 중사 사망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유족 여러분께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아픔을 남겨드리고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매우 송구하게 생각한다.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정상화 공군참모차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정상화 공군참모차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현안보고를 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정상화 공군본부 참모차장.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정상화 공군참모차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박주민 위원장 직무대리가 피해자가 검찰에 제출한 탄원서를 읽고 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