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정의용-이인영, 한미정상회담 현안보고 위해 외통위 출석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정의용 외교부장관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한미정상회담 현안보고를 위해 출석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은 이 자리에서 우리 군에 대한 미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과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군 55만명이 주한미군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우린 정기적으로 미군과 접촉하는 한국군 55만명 전원에게 완전한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미국 측의 코로나19 백신 지원 결정을 두고 군 관계자와 전문가들 사이에선 올 8월로 예정된 한미훈련을 염두에 둔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정 정관은 "백신 공급은 한미훈련 때문이 아니다"며 이 둘은 "별도"라고 답했다.이어 "(한미)훈련 규모·방식 등은 (양국) 군 당국 간 협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한미 정상회담 내용 및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한미정상회담 현안보고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한미정상회담 현안보고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