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디지털 뉴딜반 회의…사회기반시설 디지털화 속도


철도・댐 등 스마트 인프라 및 디지털트윈 정책방향 논의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정부가 철도‧댐 등 스마트 인프라와 디지털트윈 정책을 바탕으로 사회기반시설(SOC) 디지털화에 속도를 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8일 최기영 장관 주재로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제10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버넥트에서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버넥트는 디지털 트윈은 산업현장에 적용한 대표적 기업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기반시설(SOC) 디지털화'와 관련된 정책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버넥트에서 '제10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개최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디지털 트윈을 이용한 데이터 연동 모니터링 시스템 등 디지털 트윈 시각화 솔루션 시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국토부는 2022년까지 하천 관리로 재해를 예방하는 스마트홍수관리 시스템과 2025년까지 철도통합무선통신서비스(LTE-R)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3D 지도,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 등을 구축하는 디지털 트윈국토 과제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디지털트윈은 인공지능(AI), 5G, 사물인터넷(IoT), 3D 모델링 등 신기술을 활용해 가상 공간에 실물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국토부는 도시지역 6천685km2(전국 7%) 고해상도 영상지도와 전국 고속도로 전구간 정밀고속도로지도 구축을 완료했다.

환경부는 드론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댐을 모니터링하는 '스마트 댐 안전관리체계' 구축 계획을 공개했다. 이 사업에는 2025년까지 총 1천61억원을 투입한다.

국토부는 국가댐 37개소의 실시간 모니터링과 드론기반 안전점검 등 재해 예방과 댐의 효율적인 관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트윈의 외산솔루션 의존도를 탈피하고, 국내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트윈 추진 기본방향으로 제시했다.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트윈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고 혁신적 성공사례 발굴을 통해 시장 수요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미래 원천기술 개발과 표준화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관계부처들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프로젝트의 확대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미아·치매노인 등 실종자를 식별하고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는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AI 활용 현황을 공유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디지털 트윈과 스마트 인프라 분야를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고 앞으로 디지털 뉴딜반을 통해 관계부처와 현장 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