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9년까지 5대 신사업 인력 부족, 해법은?


신산업 분야 교육과정 추가 신설, 석·박사 인력양성 지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2029년까지 차세대반도체, 신금속소재, 차세대세라믹소재, 첨단화학소재, 하이테크섬유소재 등 5대 유망 신산업에 산업기술인력은 약 15만5천명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말 기준 5대 유망 신산업 분야 사업체(종사자 10인 이상)를 대상으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2019년 말 기준으로 5대 신산업 분야에 산업기술인력은 11만1천명 수준인데 앞으로 10년 동안 연평균 3.4% 증가해 2029년에는 15만5천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판단했다.

2019년 말 기준으로 부족 인력은 2천845명, 부족률은 2.5%로 나타났다. 특히 석·박사급 인력(부족률 4.2%) 공급이 시급한 것으로 진단됐다.

산업통상자원부.

차세대반도체 분야는 2019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은 3만6천명으로 2017년 말(2만8천명) 대비 1.3배 증가했다. 2029년에는 5만1천명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말 기준 부족률은 2.1%(부족 인원 766명)이며 인력증가 요인은 ▲기업 성장에 따른 인력 증가(6천명) ▲신규 참여기업 증가(2천명) ▲산업간 융합 등 산업 범위 확장(1천명) 등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2029년 신금속소재 분야에서 2만9천명, 차세대세라믹소재 1만1천명, 첨단화학 3만9천명, 하이테크섬유소재 2만3천명의 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산업계의 인력수급 애로 해소, 지속적 혁신성장을 위한 인력양성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산업부는 이번에 조사된 5개 분야에서 기업이 인력수급에 가장 애로를 호소하고 있는 석·박사급 인력양성 사업을 올해부터 확대 시행한다. 지난해 6개 사업 125억8천만원 예산에서 올해는 9개 사업에 234억4천만원을 투입한다.

내년에는 업계 수요를 바탕으로 신산업 분야 교육과정을 추가로 신설해 석·박사 인력양성 지원에 나선다. 급변하는 산업환경을 고려해 주기적 재조사 체계를 마련해 앞으로 신산업 분야 인력수요 전망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산업부는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