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비판' JK김동욱, '9년 진행' 프로그램 돌연 하차[전문]


"결과가 어찌 됐든 간에 납득은 잘 가지 않아…결실들이 앞으로도 쭉 이어졌으면"

가수 JK김동욱. [사진=조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던 가수 JK김동욱이 약 9년간 진행해온 프로그램에서 갑작스럽게 하차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같은 소식을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평소 SNS에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던 것이 퇴출의 빌미가 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26일 JK김동욱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작스럽게 SNS로 인사드리는 건 아쉽지만 '뒤란'을 관두게 됐다"라고 밝혔다. 김동욱은 지난 2011년부터 UBC 울산방송 '열린예술무대 뒤란'의 진행을 맡아왔다.

그는 "안타깝게도 갑작스럽게 (하차) 연락을 받아 저도 갑작스럽게 인사를 드리는 것 무엇보다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며 "결과가 어찌 됐든 간에 납득은 잘 가지 않지만 9년 남짓 MC를 하면서 이뤄왔던 결실들이 앞으로도 쭉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이어 "나름 음악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인정받았던 프로그램이었고 몇 안 되는 지방 음악방송 중 전국구를 이뤄낸 유일한 라이브 음악방송이었다"라며 "유일하게 야외 무대와 실내 무대를 갖고 있던 프로그램이었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야외 무대에서 편하게 앉을 수 있도록 스탠드를 깔아준 김기현 전 울산시장(현 국민의힘 의원)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동욱은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꾸준히 게재해왔다. 2019년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의혹이 불거지자 "조국아 이젠 사과해라. 적당히 하자"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지난해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마스크로 시작해서 마스크로 끝날 것만 같은 이 정권"이라며 "누구 머리에서 나온 아이디어인지 그것이 정말 알고 싶다"라고 날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날 "Choo하다 Choo해"라는 글을 남겨 추 장관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 다음은 가수 JK김동욱이 SNS에 올린 글 전문이다.

결과가 어찌되었든간에 납득은 잘가지 않지만 9년남짓 엠씨를 하면서 이뤄왔던 결실들이 앞으로 쭈욱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고..

나름 음악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인정받았던 프로그램이었고 몇 안되는 지방음악방송중에 전국구를 이뤄낸 유일한 라이브음악방송이었다는거 잊지 말아주시고 유일하게 야외무대와 실내무대를 갖고 있던 프로그램이었고 9년넘게 스캔들하나 없이 진행해온 유일한 엠씨였다는거 잊지 말기로 해~~

고마운 사람들

-우리 진욱이형 진영이 그외 모든 스텝들에게 너무 고맙고 당시 울산시장이셨던 김기현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울산시민 여러분들이 야외무대에서 편하게 앉을수 있게 스탠드깔아주신거 다들 잊지 못할겁니다^^

곧 만날수있으리라 그날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이렇게 말도안되는 이유로 오랬동안 해오신 엠씨자리에서 내려오시다니~ 친구는 비가올때 우산을씌워주는게 아니라 함께 비를 맞아주는게 진정한 친구라 들었습니다. 9년여의 인연을 함께한 울산방송국에서 이런식으로 동욱님을 만든거 보니 친구 아닙니다. 동욱님 이런일로 의기소침하시지 마시고 앞으로도 멋있는 모습 많이 보여주세요. 응원합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