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울음소리 줄어든 韓…연간 출생아 수 20만명대 전망 '사상 최저'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우리나라 월간 출생아 수가 2만명을 겨우 넘기면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이는 1981년 출생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저 규모다. 그간 출생아 수는 2019년 12월 2만 1228명까지 줄었으나, 2만 1000명대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생아가 줄어들면서, 우리나라 인구는 지난해 초부터 11월까지 연간 출생아 수가 사상 처음 20만명대로 떨어질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반면 사망자가 크게 늘면서 인구 자연감소 규모는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출생아 수 감소 양상이 60개월간 지속되는 등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통계청 제공]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0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2만 85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5.3%(-3642명) 감소했다.

감소 폭은 2001년(-18.4%) 이후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월별 출생아 수도 2015년 12월부터 60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11월 누계 출생아 수는 25만 3787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만 7661명 약 9.8% 줄면서 지난해 연간 출생아 수는 사상 처음 20만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저출산 문제가 심화되고 사망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인구절벽'도 가팔라지는 모양새다. 11월 사망자는 2만 5669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0%(25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생아에서 사망자를 뺀 인구 자연감소 규모는 5583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출생아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혼인 건수도 감소세가 지속됐다. 11월 혼인 건수는 1만 8177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11.3%(-2311건) 감소했다. 지난해 3월 이후 9개월 연속 감소세다. 혼인 건수가 줄면서 출산이 감소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반면 이혼 건수는 8876건으로 같은 기간 3.55(-323건) 줄었다.

앞서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지난 3일 "2020년 12월 31일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82만 9023명으로 전년 대비 2만 838명(0.04%) 감소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국내 인구통계 사상 처음으로 연간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보다 많은 '데드크로스(dead cross)' 현상이 나타났음을 알린 발표였다는 분석이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