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최선의 백신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던 정부의 늑장 대응


[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한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나와 이웃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백신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3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민들을 향해 했던 당부의 말이다. 정부가 이를 얼마나 실천하고 있는지 자문해보면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일일 400~600명을 넘어 어느새 7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제는 일 1천명을 기록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불안감마저 확산되고 있다.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백신을 개발했다는 소식이 속속 들리고 있다. 4천4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고는 하나 유통까지 얼마나 걸릴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빠른 시간 내 백신을 확보하고 유통한다고 해도 부작용 등 불안 요소도 무시할 수 없는 장애 요소 중 하다다. 이는 코로나19 종식에 적잖은 기간이 소요될 것을 암시한다.

모든 사정을 따져 봐도 결국 정 총리 했던 말대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현재로서는 최선의 백신인 것은 분명하다.

정부는 지난 8일부터 연말까지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의료계에서는 이미 시기를 놓친 사후약방문식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이 늦은 바람에 가파른 증가세를 단기간 꺾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덩달아 급증하는 중환자로 인해 의료 시스템 전반이 붕괴될 수 있다는 어두운 전망까지 들린다.

물론 선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격상하는 데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생존권 위협 등 경제적 파급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만약 그런 이유에서 지금처럼 대응한다면 코로나19의 장기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현재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당사자들은 향후에는 회복할 수 없는 더 큰 피해를 입을 것이 자명하다.

정부는 단기적 피해를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춘 대응와 현재의 피해를 감수한 장기적 관점의 대응 중 어떤 것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피해를 최소화하며 이길 수 있는 방법인지 깊이 고민해볼 때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