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윙'으로 14억 인도 시장 공략…'언택트' 마케팅 집중


인도 시장에 'LG 윙' 본격 출시…인플루언서와 손잡고 캠페인 실시

LG전자는 30일 플립카트, 아마존 등 인도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LG 윙’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LG전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LG 윙'을 내세워 14억 명의 인구를 보유한 인도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오는 30일 플립카트, 아마존 등 인도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LG 윙'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고객들의 외부 활동이 제한된 만큼 소비자와 비대면 접점 늘리기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50여 명과 손잡고 '새로움을 탐험하세요(익스플로어 더 뉴, Explore the new)'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 캠페인은 '스위블 모드 활용법', '짐벌모션 카메라' 등 'LG 윙'의 특장점을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사용해보고 소개한다. 고객이 제품을 직접 만져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 장점을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약 1억4천50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인도 고객들은 영상 콘텐츠 소비도 활발하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시장에서만 매달 2억6천500만 명 이상이 유튜브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50여 명과 손잡고 '새로움을 탐험하세요(익스플로어 더 뉴, Explore the new)' 캠페인을 실시한다. [사진=LG전자]

'LG 윙'은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영상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의 제품이라는 설명이다. 메인 스크린에는 6.8형 20.5:9 화면비의 노치리스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화면에 전면 카메라 영역이 없어 영상을 시청할 때 몰입감이 극대화된다.

또 '스위블 모드'로 동영상을 시청할 때 세컨드 스크린을 한 손으로 편하게 쥐고 감상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그립 락' 기능을 적용해 스위블 모드로 영상을 볼 때 세컨드 스크린의 버튼이 눌리지 않도록 했다.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인터페이스도 적용했다. 짐벌(Gimbal)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 부사장은 "인도는 전 세계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마트폰 시장 가운데 하나"라며 "LG 윙의 차별화된 편의성을 앞세워 인도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