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주목→전산학부 지원자 늘어


카이스트 전산학부 신청, 2018년 160명에서 올해 210명으로 증가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국가 혁신성장을 위한 3대 인프라인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가 정부와 업계의 주목을 받으면서 소프트웨어(SW) 관련 학과에 지원자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이스트(KAIST)는 27일 1학년에 재학 중인 새내기학부생(무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학과 신청접수 결과, 전산학부 신청자 수가 2018년과 2019년 각각 160명(전체 신청 학생 수 기준 19.5%)과 192명(22.8%)에서 2020년에는 210명(26.3%)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창간 20주년을 맞은 아이뉴스24가 주최한 '아이포럼 2020'이 지난 10월 15일 '디지털 생활혁명(Digital Life Revolution)'을 주제로 개최됐다. [조성우 기자]

올해 전산학부를 선택한 무학과 학생들의 증가율은 2018년 대비 무려 31.2%나 급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KAIST는 2016년 SW 중심대학으로 선정된 이후 ‘융합, 개방, 수요자 중심, 협업, 확산, 지속’을 6대 핵심 가치로 삼고 16대 프로그램을 통해 ‘인공지능(AI)·SW 10만 인재 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배두환 KAIST SW 중심대학사업단장(전산학과 교수)은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급속히 앞당겨지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융합형 SW 인재 양성을 위해 장기적 안목에서 미래수요를 예측하고 그에 맞는 교육체계의 기반을 유지해 나갈 필요가 있으며 이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는 이를 위해 SW 융합과정 확대는 물론 각종 제도개선, 산업계와 협업 과정 개설 등 6대 핵심 가치 실현을 통해 기본을 갖춘 SW 인재 양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역 내 대학들과 합동 경진대회 등을 통해 SW 중심대학사업의 성과확산을 통한 학교 간 균등 발전을 위해서도 매진할 계획이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