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5년 만에 재공연…30일 개막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포스터. [국립극장]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창극단은 레퍼토리 창극 ‘아비. 방연’을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무대에 올린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2015년 초연 후 5년 만에 재공연을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순연됐다.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할 당시 강원도 영월로 귀양 가는 단종을 호송하고 유배 중이던 단종에게 사약을 내리는 임무를 맡았던 실존 인물 ‘왕방연’을 소재로 한다.

왕방연은 맡은 일의 무게감과 달리 ‘숙종실록’에 한 차례 이름이 등장할 뿐 그 외 다른 역사서에서는 그 어떤 기록도 남아 있지 않은 인물이다.

극본을 쓴 한아름 작가는 의금부도사 왕방연의 존재에 상상력을 불어넣었다. 평생 강직하게 살아왔지만, 피할 수 없는 역사의 파도 속에서 자식을 위해 신념을 꺾어야만 했던 한 아버지의 고뇌와 슬픔을 그린다.

한 작가의 탄탄한 대본에 서재형의 섬세한 연출, 황호준의 음악, 국립창극단원의 소리가 절묘하게 어우진다. 재공연을 위해 다시 모인 제작진은 작품의 큰 흐름을 유지하면서 수정·보완 작업을 통해 더욱 농도 짙은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한 작가는 극적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 초연에서 대사로 표현했던 부분 중 일부를 노랫말로 수정하고 언어를 정교하게 다듬었다. 황 작곡가는 추가된 노래 가사를 위한 음악을 새롭게 쓰고, 변경된 캐스팅에 맞춰 전체적인 음악을 새롭게 편곡했다.

기악 편성 역시 변화를 줬다. 거문고와 다양한 목관악기 등으로 이색적인 조합을 이뤘던 초연의 편성에 대금과 아쟁을 더해 전통적 색채를 강조할 예정이다. 조명과 영상도 새롭게 디자인한다.

서 연출은 “홀로 딸아이를 키워 온 방연을 ‘아비’라고 쓰지만 ‘부모’라고 읽을 수 있다고 생각해 제작진⸱출연진과 부모에 대한 확장된 생각을 공유하면서 재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이 전해져 누군가의 자식이자 누군가의 부모인 관객의 공감대도 더욱 커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인공 ‘왕방연’ 역은 단원 최호성이, 왕방연의 딸 ‘소사’ 역은 객원배우 박지현이 멑어 5년 만에 부녀로 재회한다. 김금미가 ‘도창’으로 극의 무게 중심을 잡아 전개를 이끈다. 여성 배우인 민은경이 단종 역을 맡아 내면 연기를 펼친다. 이외에도 김준수(수양대군 역)와 이시웅(한명회 역), 이광복(송석동 역), 유태평양(성삼문 역) 등이 출연한다.

이번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실행방안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실시한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