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도전' 선언한 원희룡…"이낙연·이재명은 '쉬운 상대'"


원희룡 제주도지사.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보수야권의 잠룡 중 한명으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차기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야권 내 경쟁자로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꼽았다. 여권 유력 후보로 꼽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서는 '쉬운 상대'라고 평가절하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N '정운갑의 집중 분석' 인터뷰에서는 원희룡 지사가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대권 출마 관련 질문을 받았다.

이에 원 지사는 "(대선을) 준비하겠다"라며 "우선 경선을 이겨야 하기 때문에 지금 1단계 자체 정비를 많이 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이런 식으로 하겠다'는 것을 조만간 당당하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에서 자신과 경쟁할 다른 대선 후보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언급했다. 원 지사는 "여론조사가 나오는 두 사람은 인정하고 들어가겠다"면서도 "원희룡만의 존재감, 경쟁력, 확장성을 입증해야 되는데 아직 시간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반면 여권 후보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쉬운 상대"라고 평가했다.

원 지사는 "현 정부가 잘 하고 있으니 이어받겠다고 하는 상대는 쉬운 상대"라며 "잘못됐고 다 새롭게 뜯어 고치겠다고 나오는 후보가 어려운 후보"라고 설명했다.

사회자가 '여권과 비교해 야권에 눈에 띄는 주자가 없다'라고 하자, 원 지사는 "무대가 없고, 출연자들이 등장하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무대가 왜 안 됐느냐면, 보수정당의 자기 혁신을 통해 도덕성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바탕이 있어야 한다"라며 "이게 김종인 비대위원회에서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매번 무대를 세우기 위한 땅 다지기만 해서는 시간이 다 흘러간다. 땅이 어느 정도 골라졌으면 무대 장치를 하고 당 안팎의 출연진들이 등장해야 한다"라며 "이제 시작이라고 본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안철수 대표와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는 "큰 목표가 같고 뜻이 같으면 같이 해야 하는 것"이라며 "다만 작은 것부터 협력하는 모델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2014년 제 6회 전국동시지방성거 시·도지사선거 당시 새누리당 소속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선거구에서 당선됐다. 다음 선거인 2018년 제 7회 시·도지사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같은 선거구에서 연이어 당선됐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